오! 수정 - 해당되는 글 1건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영문 제목이 참 무시무시합니다.





홍상수 감독의 2000년 작품 "오! 수정"을 봤습니다.
"태극기 휘날리며"에서 마지막으로 본 듯한 이은주와 드라마에서 활약하고 있는 정보석, 그리고 "초록물고기" 로 강한 인상을 남긴 문성근 사이에 펼쳐지는 삼각관계를 세 사람의 관점에서 각각 풀어나가는 인상적인 전개를 보여주는 작품입니다.



줄거리를 요약하자면 다음과 같습니다 (땡큐 네이버!)



---------------------------------------------------------------------------------------------


케이블 TV 구성작가인 수정(이은주 분)은 같은 프로그램 담당 PD인 영수(문성근 분)와 가까운 사이이다. 영수는 독립영화제작 방식으로 영화를 제작하는데 도움을 받고자 부자인 후배 재훈(정보석 분)의 미술전을 수정과 함께 찾아간다. 재훈은 처츰 본 수정에게 관심을 보인다. 그리고 계속적으로 수정에게 호의를 베풀고 진지하게 사귀고 싶다고 고백한다.

 한심하고 무능력한 영수의 모습에 실망한 수정은 재훈에게로 마음을 돌렸는지 술 마실 때만 애인이 되겠다고 제안한다. 둘 사이는 점점 가까워지고 섹스를 시도하는 순간 재훈은 수정이 처녀임을 알고 감격한다. 수정을 둘러싸고 어색해진 재훈과 영수는 친구의 생일집에서 우연히 마주친다. 자신에 대해 불만이 많은 영수는 술에 취해 수정에게 주정을 부린다. 재훈은 그런 영수를 두둔하는 수정에게 영수와 무슨 관계냐고 물으며 수정을 향한 자신의 사랑이 얼마나 각별한지를 말한다. "내가 결혼을 마음먹기가 얼마나 힘든지 알아요?" "그렇게 힘든데 뭣하러 만나요, 우리 그만 만나요"

 그런 수정의 반응이 재훈을 안타깝고 초조하게 만든다. 화해를 하기 위해 재훈은 수정을 찾아간다. 자신을 만나기 위해 어렵게 찾아온 재훈을 발견한 수정은 그의 순수한 태도에 감동하고 그들은 두번째 섹스를 시도한다. 그러나 이번에도 수정은 호락호락하지 않다. 재훈은 호텔에서 함께 만날 것을 어렵게 제안한다. 재훈은 호텔에서 수정을 애타게 기다리고, 수정은 거리를 배회하며 호텔로 가야할지 힘겨운 고민을 한다.


---------------------------------------------------------------------------------------------



보는 동안 종종 숨이 콱 막힐 정도로 답답한 영화였습니다.



영화에 등장하는 삼각관계에 놓여진 세 인물들은 그닥 행복해 보이지 못하는 인물들입니다.
문성근이 분하는 영수라는 캐릭터는 케이블 TV 프로그램 감독이라는 직함을 가지고는 있으나 실세는 없는 인물입니다. 정보석이 분하는 재훈이라는 인물은 대본의 뻣뻣한 대사 탓인지는 모르겠습니다만 보고 있노라면 정말 답답할 정도로 쑥맥입니다. 특히나 좋아하는 수정 (이은주 분)에게 고백하는 과정에서 자신감 빵점인 듯한 말투로 허락을 구하고 있는 장면을 보고 있자면요. 수정은 영수 밑에서 일하는 작가인데 자기 의지가 약한 인물입니다. 영화 전반에 걸쳐 영수와 재훈에게 끌려다니다 시피 하고 있지요.



이 영화에서 등장하는 세 인물들 모두는 조금 구시대적인 인물로 보일 수 있습니다. 재훈은 2010년의 한국보다 좀 더 가부장적인 과거의 한국을 살아가는 남성중심적인 (혹은 자기중심적인) 인물입니다. 겉으로 보이기에는 수줍고 조심스럽지만 내면은 상당히 마초적인 인물로서 현대의 한국사회에 여전히 남아있는 남성과 여성의 불평등한 위치를 대변하는 듯한 캐릭터입니다. 영화 내내 영수는 수정이 거부함에도 불구하고 여러차례 성관계를 가지려고 애씁니다. 심지어는 수정과 연애를 하는 와중에 다른 여자에게 맘을 주기도 합니다. 결국 수정과 관계 도중에 다른 여자 이름을 부르는 실수를 저지르게 되나 자기 합리화 + 죄의식 일으키기를 통해 적반하장으로 오히려 수정에게 사과를 받아냅니다. 삼각관계의 또 하나의 모서리인 영수도 크게 다르지 않습니다. 후배인 재훈이 수정과 사귀고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되자 배아픔 + 외로움에 못이겨 수정과 같이 술한잔 한다음 모텔에 데려가 관계를 시도하고 꼬장을 부리지요.



잘 생각해보면 영수와 재훈은 그리 구시대적인 인물이 아닐 수도 있습니다. 오히려, 침대는 바로 저기 있는데 준비가 되지 않은 여자 마음을 배려해서 관계를 강요하지 않을 수 있는 남자는 몇이나 될까요? 전통적인 한국사회 가부장적인 통념상 여자가 거부할 경우 여자에게는 사과가 요구되지만 (이미 모텔에 같이 왔으며 옷도 반쯤 벗었으며 결정적으로 남자를 흥분시켰으니) 남자에게는 인내가 요구되지 않습니다. 이런 현상이 2010년 현재의 한국에서도 흔할까요? 아마도 그럴거 같습니다.



영화는 수정과 재훈이 드디어(!) 맺어지면서 서로의 진심을 확인하는 장면을 비추며 막을 내립니다. 그런데 저한테는 이게 해피엔딩으로 보이지를 않습니다. 왜일까요? 수정과 재훈은 여러번 데이트를 하고 그 코스의 마지막은 항상 모텔입니다. 하지만 과거의 실패 경험때문에 관계가 두려운 수정은 항상 거부하고 재훈은 그때마다 인내심을 잃어갑니다. 후반부에 이르러서는 재훈은 모텔에서 만날 것을 요구하고 수정은 그에 마지못해 응하지요. 마치 수정과의 성관계가 목적인 듯 행동하는 재훈은 섬세함이나 배려심 따위는 없는, 비현실적으로 보이리 만치 얄팍하기 그지 없는 인물이 되어갑니다. 이 영화의 마지막 세그먼트인 "짝만 찾으면 만사형통" 에서 재훈은 수정의 거부와는 상관없이 드디어 억지로라도 일을 치르게 되고 재훈은 "내가 가진 모든 단점들을 모두 목숨걸고 고칠게요." 라는 거창한 다짐을 건네고 수정은 거기에 감동받은 듯한 표정을 지으며 영화는 끝납니다. 이 결말에는 두가지 중대한 오류가 있습니다. 첫째는 재훈과 수정의 관계를 가로 막던 것이 수정의 육체적 관계 거부임을 암시한다는 점이고 둘째는 둘의 정신적 결합이 재훈의 거창한 거짓말로 인해 이루어 짐으로서 작던 크던 후의 불행을 암시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해피엔딩으로 끝난다는 점입니다. 위에서도 언급했듯이 재훈은 가부장적인 인물이고 자기중심적인 데다가 상대방의 형편과는 상관없이 성에 대한 욕구는 죽어도 챙기고 봐야 하는 인물입니다. 수정은 순종적이고 가부장적 사회의 통념에서 또한 자유롭지 못하기에 이후에 있을 남녀관계에서의 고통/불합리를 감내해야 합니다. 과연 수정은 자신에게 꼭 맞는 상대를 찾은걸까요? 아니면 말그대로 짝을 찾았으니 만사형통 인걸까요?







'문화감상평' 카테고리의 다른 글

1Q84  (2) 2011.10.31
가라데 키드 (2010)  (7) 2010.07.06
오! 수정  (4) 2010.05.13
MASS EFFECT 2 (매스 이펙트 2)  (3) 2010.02.01
진지하게 감상할 수 없음에 관하여....  (2) 2009.09.07
ㅇㅅㅌㄹ  (1) 2009.08.20
      문화감상평  |  2010.05.13 06:56



lil bil's Blog is powered by Daum